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일본 일정 시작 "미·한·일, 북한 도발 공동 대처"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가 23일 일본을 방문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위해 도쿄의 한 횟집에서 만찬을 마련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어떤 도발도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의 결속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오늘 저녁 일본 도쿄에 도착해 아시아 4개국 순방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23일 일본에 도착해 2박3일의 국빈방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자 ‘요미우리 신문'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미-한-일 3국 공조의 굳건함을 강조하며 북한 정권의 도발의 대한 강력한 대응을 경고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최근의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어떤 도발도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의 결속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일본과 한국의 안전보장에 대한 미국의 결의는 굳건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과거 북한 정권은 도발이 미-한-일 세 나라 사이를 틀어지게 할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세 나라의 공조는 오히려 강력하다고 말했습니다. “위협으로 양보를 이끌어내는 때는 이제 끝났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것이 바로 지난 달 세 나라 정상이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만나 북한 정부에 보낸 메시지라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핵 보유를 용인하지 않을 것이란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북한은 핵 포기와 관련한 유엔 결의와 국제 의무 준수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야 하며, 미-한-일 세 나라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결속돼 있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 주민의 인권과 민생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자신은 극심한 곤경에 처한 북한 주민들의 상황과 다른 인도적 문제들에 대해 여전히 깊이 우려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모든 국민이 안보와 평화, 자유를 누리는 그 날을 위해 미국은 노력을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저녁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한 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찬을 함께 하는 것으로 2박3일의 공식일정을 시작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