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정부, 4차 핵실험 조짐 북한에 자제 촉구


22일 미국 메릴랜드주 앤드류스 공군기지에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아시아 순방 길에 오르고 있다.
미국은 북한의 4차 핵실험 준비동향이 감지된다는 한국 군 당국의 분석과 관련해 북한에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현재 상황을 예의주시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북한의 핵실험 징후와 관련해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이 말했습니다.

카니 대변인은 22일 아시아 4개국 순방길에 오른 바락 오바마 대통령의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습니다.

카니 대변인은 북한은 도발적 행동을 한 전력이 있다며 미국은 항상 북한이 그런 행동을 할 가능성을 유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취하는 어떤 행동도 북한이 준수해야 할 다양한 결의를 대부분 위반하는 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한국 국방부는 이날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다수의 활동이 감지되고 있다며 핵실험 가능성을 경고했었습니다.

하지만 카니 대변인은 한국 국방부의 발표에 대해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미 국무부도 현재 한반도 상황을 예의주시 중이라며 북한에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We continue to urge North Korea to refrain from actions that threaten regional peace and security and to comply with international obligations and commitments.”

국무부 젠 사키 대변인은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다수의 활동이 감지된다는 보도를 봤다며, 북한이 역내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행동을 삼가하고 국제 의무와 약속을 이행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 동맹국들에 대한 안보 공약을 확인하면서 한국과 일본 등과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