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6자대표 회담 종료...국무부 "생산적"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지난 14일 뉴욕 유엔주재 미국대표부를 방문한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뉴욕과 워싱턴에서 잇따라 열린 미국과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이 마무리됐습니다. 6자회담 재개와 북한 핵 문제가 심도있게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중국 6자회담 수석대표가 세 차례 회담을 모두 마쳤습니다.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는 17일 오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만나 마지막 날 면담 일정을 이어갔습니다.

우다웨이 대표는 이날 오후 1시30분까지 국무부에 머물며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등 다른 미 외교 당국자들과도 연쇄 회동했습니다.

앞서 데이비스 대표와 우다웨이 대표는 지난 14일과 15일 뉴욕에서 만나 6자회담과 북 핵 문제 등을 논의한 데 이어 장소를 워싱턴으로 옮겨 17일 마지막 3차 회담을 가졌습니다.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뉴욕 회담이 ‘생산적’이었다며, 미국과 중국은 북한 비핵화의 본질적인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구체적인 회담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특히 이번 회담이 뉴욕에서 시작된 것을 놓고 미국, 중국, 북한 간 3자 접촉이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있었지만 국무부는 가능성을 줄곧 부인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회담 첫 날인 지난 14일에 이어 17일에도 ‘VOA’에, 회담이 열리는 동안 북한 관리들과의 접촉은 없었다고 확인했습니다.

두 특별대표의 이번 회동은 북한이 최근 4차 핵실험을 언급한데다, 6자회담 당사국 간 접촉이 빨라지고 있어 더욱 관심을 끌었습니다.

지난 달 우다웨이 대표가 평양을 방문한 데 이어 지난 주에는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과 한-중 회담이 잇따라 개최됐기 때문입니다.

워싱턴의 한 외교소식통은 앞서 지난 14일 ‘VOA’에 6자회담 재개에 돌파구가 마련되기 위해서는 북한의 태도 변화가 관건이지만 현재 아무런 변화의 조짐도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