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은 자국의 국가안보 이익에 위배되는 대북 압박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추이톈카이 미국주재 중국대사가 말했습니다. 추이톈카이 대사는 또 6자회담 재개에 대해 낙관적인 견해를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추이톈카이 대사는 10일 미 평화연구소(USIP)가 주최한 미-중 관계 토론에서 중국이 대북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는 미국 내 일부 의견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추이톈카이 대사는 미국 내 일각에서 중국이 북한의 변화를 강하게 압박하지 않으면 미 정부가 중국의 안보 이익에 타격을 가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며, 이는 실현 불가능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추이톈카이 대사] “ We are very often told that China has such an influence over DPRK and we should force…”

이런 견해는 공정하지 않을 뿐아니라 미-중 두 나라가 협력하는 데 있어 건설적인 방법이 아니라는 겁니다.

추이톈카이 대사의 발언은 최근 미 의회에서 탄력을 받고 있는 북한 제재 이행법안 (HR1771)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은 최근 북한과 거래하는 정부와 은행, 기업, 개인들이 미국과 경제를 교류하지 못하도록 제재하는 내용의 대북 제재 이행법안(HR1771)의 입법화를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움직임은 북한의 비핵화와 인권 개선에 대한 중국의 역할에 회의론이 부각되면서 북한 정권을 겨냥한 미국의 독자적인 제재와 대중 압박이 필요하다는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법안이 채택될 경우 제재 대상이 대부분 중국 은행과 기업일 가능성이 높아 중국 정부의 강한 반발과 미-중 협력에도 균열이 생길 것이란 우려가 제기돼 왔습니다.

추이톈카이 대사는 이날 중국에 대한 대북 압박론을 중국의 국가안보와 결부시키며 중국의 대북 기존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추이톈카이 대사] “I think what concern China most is first the existence of nuclear capability…

중국은 북한의 현존하는 핵 능력과 전쟁 등 무력충돌 혹은 대혼란을 중대한 안보 위협으로 보고 단호하게 대처하고 있다는 겁니다.

추이톈카이 대사는 특히 북한의 핵 시설 안전 문제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추이톈카이 대사] “The nuclear facilities are so close to the Chinese border. May be even accident…”

북한의 핵 시설이 중국과 너무 가까워 사고가 발생하면 중국의 환경에 상당한 타격을 줄 수 있다는 겁니다.

한편 추이톈카이 대사는 현재 중국과 미국이 6자회담 재개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런 목표를 일부 달성할 것이란 상당한 희망(Great hope)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