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핵실험 징후...한국 위기대응체제 가동


지난해 2월 평양에서 북한군 병사들이 3차 핵실험 성공을 축하하는 집회에 참석했다. (자료사진)
북한의 4차 핵실험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북한 핵실험장에서의 활발한 움직임들이 포착됐는데, 한국 군 당국은 위기관리 대응체제를 가동시켰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은 22일 기자설명회에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많은 활동들이 감지됐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4차 핵실험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겁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은 최근에 도발 위협 징후가 여러 군데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함경북도 길주 지역에 있는 풍계리 핵실험장 일대에서 현재 많은 활동들이 보이고 있고…”

특히 김 대변인은 ‘적들이 상상하기도 힘든 다음 단계 조치를 취할 준비를 하고 있다’, ‘4월30일 이전에 큰 일이 일어날 것이다’, ‘큰 한 방을 준비하고 있다’는 등의 언급이 북한 내부에서 흘러나오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다양한 첩보 수단을 통해 관련 내용들을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현재 추가 핵실험 임박 수준에 와 있으며 여러 가지 준비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 지도부의 결정에 따라서 언제든지 기습적으로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상태에 와 있습니다. 상황은 언제든지 할 수 있다, 그런 단계입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 핵실험 대비 군사대비 태세를 강화하기 위해 21일 오전 9시부터 통합위기관리 대응체제를 가동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현재 주한미군과의 긴밀한 정보 공유는 물론 북한 핵실험에 대한 24시간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바락 오바마 미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기만전술을 구사하고 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과거 핵실험 때도 준비를 마친 뒤 지연전술을 구사하거나 위장막 등으로 기만전술을 편 적이 있다며 만약의 가능성에도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