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여행 경고 "단체관광도 위험"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북한 여행의 위험성을 거듭 상기시켰습니다. 여행사가 모집하는 단체여행에 합류해도 안심할 수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가 20일 북한여행 주의 경고를 발표했습니다. 지난 해 11월에 이어 6개월 만입니다.

특히 여행사를 통한 단체여행도 위험하다는 내용이 추가됐습니다. 단체여행에 합류하거나 관광안내인을 이용해도 체포, 혹은 구금될 수 있다는 겁니다.

국무부는 지난 18개월 동안 북한에서 억류된 몇 명의 미국 시민이 단체관광단 일원이었음을 상기시켰습니다.

이어 관광업체들이 미국 시민의 억류를 방지하거나 억류 미국인을 석방시키기 위해 기울인 노력이 성공적이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는 북한 당국이 합법적인 비자를 소지한 미국민과 실수로 북한 국경을 넘은 미국민 모두 체포했던 전례가 있다고 명시했습니다.

또 자의적으로 미국민의 출국을 금지한 채 억류했다는 보고도 몇 차례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법을 어겼을 경우엔 무거운 벌금을 물거나 체포, 구금될 수 있다고도 경고했습니다. 북한에 불법 입국하거나 북한 당국의 허락 없이 현지 주민들과 접촉하는 것 모두 여기 포함됩니다.

다른 나라에선 범죄에 해당되지 않는 행위도 북한에선 체포, 구금, 추방의 이유가 될 수 있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은 종교 활동이나 정치, 여행 등이 범법 행위가 될 수 있다는 겁니다.

그밖에 허가 받지 않은 환전, 사진촬영, 물건 구입 등을 할 경우 벌금 부과나 체포 사유가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모독하는 행위는 범죄로 간주한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국무부는 또 북한에선 사생활 보호권리가 없다는 사실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휴대전화 소지를 허용하더라도 통화 내용이 도청 당할 수 있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는 겁니다.

북한 정권을 비판하는 인쇄물이나 전자매체를 들고 가는 게 범죄행위로 간주된다는 경고도 있습니다.

USB 드라이브나 CR롬, DVD, 노트북 컴퓨터 등을 북한에 가져갈 경우 그 안에 담겨 있는 정보를 검열당할 수 있다고도 했습니다.

국무부는 북한에서 법 위반에 따른 처벌은 미국보다 훨씬 가혹해 몇 년간 노동수용소에 구금되거나 사형을 당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