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미국인 관광객 1명 또 억류


북한 평양 공항의 내부.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0일 관광을 목적으로 입국한 올해 24살의 미국인 밀러 매튜 토드 씨가 입국 과정에서 난동을 부려 억류했다고 25일보도했다.
북한이 미국인 관광객 1명을 억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0일 관광을 목적으로 입국한 올해 24살의 미국인 밀러 매튜 토드 씨가 입국 과정에서 난동을 부려 억류했다고 오늘(25일)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토드 씨가 입국 과정에서 북한이 발급한 관광증을 찢어버리고 “망명을 하겠다”며 고성을 지르는 등 법질서를 위반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해당기관이 밀러 매슈 토드의 행위를 엄중히 보고 그를 억류했으며 현재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현재 한국계 미국인인 케네스 배씨를 1년 6개월째 억류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