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북한 김정욱 선교사 매수설 주장 유감"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인 개신교 선교사 김정욱 씨가 지난 2월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한국 통일부는 오늘 (15일) 북한 매체가 제기한 ‘국가정보원의 선교사 매수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15일 북한이 수 차례에 걸친 김정욱 선교사에 대한 신원 확인 요청과 가족과 변호인 접견, 그리고 송환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서 김 선교사를 한국을 비난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북한의 한 인터넷 매체가 북한에 억류 중인 김 선교사와의 인터뷰에서 제기한 이른바 ‘국정원 배후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국정원 배후설’은 한국의 국가정보원이 선교사들을 매수해 이들로부터 북한 정보를 캐내고 있다는 북한 측 주장입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김정욱 선교사와의 기자회견 내용을 공개하면서 첩자라는 입장을 되풀이 했다며 이같이 반박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한국 정부는 기회 있을 때 마다 국제적십자 위원회와 북한에 공관을 둔 나라 등 국제사회에 김 선교사가 송환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해 왔고 앞으로도 조속한 송환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정원 관계자도 북한의 주장은 사실무근으로 김 선교사의 활동과 국정원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의 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15일 김 선교사가 한국 국정원의 지원을 받아 활동했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형식은 김 선교사가 `평양방송' 기자와 가진 인터뷰 기사였습니다.

김 선교사는 국정원 간부가 먼저 자신을 찾아와 협조를 구했고, 국정원 요원들이 선교사들을 적극적으로 찾아 다니며 협조자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선교사가 북한 매체에 다시 등장한 것은 북한이 김 선교사의 첫 번째 공개 기자회견을 연 지난 2월 이후 50여일 만입니다.

당시 김 선교사는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받았다고 주장했으나 국정원은 그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부인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