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세월호 참사 눈물 사과…"해경 해체" 발표


19일 한국 서울역에 나온 주민들이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관련 대국민담화 TV 중계를 지켜보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오늘 (19일)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사고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며 거듭 사과했습니다. 구조 활동에 실패한 해양경찰청을 해체하는 등 정부조직 개편 방안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 대국민담화를 발표했습니다. 참사가 일어난 지 34일만에 이뤄진 대국민 사과였습니다.

박 대통령은 굳은 표정으로 국정 최고책임자로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해 머리 숙여 사과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그들을 지켜주지 못하고 그 가족들의 여행길을 지켜주지 못해 대통령으로서 비애감이 듭니다. 이번 사고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최종 책임은 대통령인 저에게 있습니다.”

세월호 침몰 당시 탈출을 돕다가 숨진 학생과 승무원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부를 땐 끝내 눈물을 흘렸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마지막까지 승객들의 탈출을 돕다 생을 마감한 고 박지영, 김기웅, 정현선 님과 양대홍 사무장 님, 민간 잠수사 고 이광옥 님의 모습에서 대한민국의 희망을 봅니다.”

박 대통령은 철저한 진상 조사와 엄중 처벌을 다짐했습니다.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과 정부 관리들 사이의 유착관계를 낱낱이 파헤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이를 위해 필요하다면 특검을 해서 모든 진상을 낱낱이 밝혀내고 엄정하게 처벌할 것입니다. 그리고 여야와 민간이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포함한 특별법을 만들 것도 제안합니다.”

박 대통령은 구조 업무는 사실상 실패였다며 해양경찰청을 해체하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수사와 정보 기능은 경찰청으로 넘기고 해양 구조와 구난, 그리고 해양경비 분야는 새로 만들어지는 국가안전처로 넘기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해양경찰청을 지휘감독하는 해양수산부와 안전행정부도 주요 기능을 국가안전처로 이관하는 대수술을 단행키로 했습니다.

해양수산부의 경우 해양교통 관제센터를, 안전행정부는 안전과 인사조직 기능을 국가안전처로 넘기게 됩니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의 직접적 원인으로 청해진해운의 탐욕스런 사익 추구를 지목하고 이렇게 얻은 모든 이익을 환수해 피해자들에게 배상할 재원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범죄자 본인의 재산 이외에 가족이나 제3자 앞으로 숨겨놓은 재산까지 찾아내 환수할 수 있는 입법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이 다시 태어나는 계기로 만들겠다며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4월16일을 ‘국민 안전의 날’로 지정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세월호 참사는 지난 달 16일 아침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부근 해상에서 무리한 과적 등이 원인이 돼 발생한 여객선 침몰 사고입니다.

수학여행 길이었던 단원고등학교 학생 325 명을 포함한 탑승자 476 명 가운데 현재까지 280여 명이 사망했고 10여 명이 실종 상태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