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박근혜 대통령, 세월호 침몰 사고 사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세월호 참사로 고귀한 생명을 잃게돼 국민 여러분께 죄송스럽고 마음이 무겁다"고 사과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오늘 (29일)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재난대응 지휘탑 역할을 할 국가안전처를 신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29일 세월호 침몰 사고로 많은 고귀한 생명을 잃게 돼 국민들께 죄송스럽고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습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일어난 지 14일 만에 이뤄진 공식 사과였습니다.

박 대통령의 사과 내용입니다.

[녹취:박근혜 대통령] “사전에 사고를 예방하지 못하고 초동 대응과 수습이 미흡했던 데 대해 무어라 사죄를 드려야 그 아픔과 고통이 잠시라도 위로 받을 수 있을지 가슴이 아픕니다.”

특히 이번 사고로 희생된 어린 학생들의 피워보지 못한 생은 부모님들의 마음 속에 영원히 지지 않을 아픔일 것이라고 위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에 앞서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 사고 희생자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들을 만났습니다.

유가족들은 장례 절차에 대한 불만과 정부의 잘못된 관행 등에 대해 성토했고 박 대통령은 그동안 쌓여온 모든 적폐를 다 도려내고 반드시 안전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29일 국무회의에서 국가 차원의 대형사고가 발생했을 때 지휘체계에 혼선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무총리실에서 직접 관장하면서 부처간 업무를 총괄조정하고 지휘하는 가칭 ‘국가안전처’를 신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박근혜 정부 출범과 함께 ‘행정안전부’에서 개편된 ‘안전행정부’는 업무조정과 내부 조직정비가 1년 남짓 만에 불가피하게 됐습니다.

이와 함께 안전행정부 뿐만 아니라 국민안전이나 실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된 각 부처와 기관들의 조직과 기능을 국가안전처가 흡수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국가안전처 소속 공무원은 순환보직 체계 대신 이 부처에서만 근무하면서 재난에 대비하는 전문성을 키우고 필요에 따라서는 외국 전문가도 채용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국가안전처의 신설은 이번 사고 발생 직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피해자 통계를 여러 차례 바꾸고 부처간 협업과 소통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못해 혼란을 부추기는 무능한 모습을 보였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박 대통령은 또 평상시 반복훈련을 하고 각종 사고에 대한 지침서를 만들어 대형 재난이 발생했을 때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명과 재산 피해를 크게 가져올 사고를 유형화해서 특별대응팀을 만들어 훈련하고 만에 하나 사고가 나면 즉시 전문팀을 파견해 현장에서 사고에 대응하도록 하겠다는 구상입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