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미국 대통령, 세월호 위로…성조기·목련 전달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미-한 정상회담에 앞서 ‘세월호 참사‘에 따른 사망자와 실종자에 대한 애도의 표시로 묵념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늘 (25일)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해 깊은 애도의 뜻을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위로의 뜻으로 성조기와 목련 묘목을 직접 전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의 25 일 정상회담은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 분위기 속에서 차분하게 진행됐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들을 위한 묵념을 제안하며, 한국의 동맹국과 친구로서 미국민을 대표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I am father of 2 daughters of…”

오바마 대통령은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번에 희생당한 학생들과 비슷한 또래의 두 딸을 가진 아버지로서, 많은 젊은이들의 희생에 너무나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세월호 참사를 겪은 한국민에 대한 위로의 마음을 담은 징표로, 사고 당일 미국 백악관에 게양됐던 성조기를 박근혜 대통령에게 전달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이번 사고로 목숨을 잃은 학생들과 그 가족들에게 깊은 연민을 전한다며 백악관 목련 묘목을 단원고등학교에 전해왔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These magnolia trees represent in our coutry beauty…”

오바마 대통령은 목련 묘목은 매 봄마다 피는 아름다움을 상징하는 꽃으로 학생들의 생명과 미-한 동맹의 우정을 뜻하는 것이라며, 미국은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지원과 도움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이 사고 직후 직접 위로의 뜻을 전해주고 적극적으로 지원해줘 한국 국민들에게 큰 위로와 힘이 되고 있다고 사의를 표했습니다.

또 지난 9/11 테러 이후에 미국 국민들이 힘을 모아 어려움을 극복했듯 한국 국민도 반드시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국빈방문을 마치고 25일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를 통해 한국에 입국한 오바마 대통령은 도착 직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을 찾아 전사자 명비에 헌화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경복궁으로 이동해 30분 정도 경내를 관람했습니다. 미국 대통령이 전쟁기념관과 경복궁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경복궁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서울이 대단히 긴 역사를 가졌다며, 특히 조선시대 임금은 오전 5시부터 신하를 접견할 만큼 근면하게 일했다는 설명을 듣고는 미국 대통령도 그렇다는 농담을 하기도 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와 함께 한국전쟁 당시 미국으로 반출됐던 한국 문화재도 반환했습니다. 대한제국과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황제지보를 비롯한 9개의 인장으로, 황제지보는 1897년 고종이 대한제국을 선포하면서 만든 국새로 자주독립 의지를 상징하는 문화잽니다.

청와대 주철기 외교안보수석입니다.

[녹취: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금번 오바마 대통령 방한에 맞추어 (문화재)인수가 이루어지는데, 이는 바로 한미 관계의 긴밀함과 양 국민간 우의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미-한 양국 정상은 회담 직후 공동 기자회견을 가진 뒤 1시간 30분 가량 업무만찬을 함께 하며 보다 심도 깊게 현안들을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오바마 대통령 방한 이틀째인 26일에는 미-한 연합사를 함께 방문할 예정입니다.

미-한 연합사가 창설된 이래 미-한 정상이 공동으로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자리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미-한 동맹의 억지력을 강조하고 주한미군 병사들의 노고를 위로할 예정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양국 경제인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진 뒤 말레이시아로 출국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