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전문가 “김정은 전문성과 세대교체 위주로 인사”


북한 김정은 체제의 실세로 꼽히는 황병서 노동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이 군대 계급에서 원수 바로 아래인 차수에 올랐다. 노동신문이 지난달 20일 게재한 제1차 비행사대회 사진에서 황병서(파란원)가 대장 계급장을 달고 참석했다. (자료사진)
북한의 권력 실세인 최룡해가 전격 해임됐습니다. 미국과 한국의 전문가들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 전문성과 세대교체를 염두에 두고 인사를 하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최원기 기자입니다.

북한 군부의 서열 1위였던 최룡해 총정치국장에 최근 당비서로 전격 물러났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방송입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준공사를 당 중앙위원회 비서인 최룡해 동지가 하겠습니다.”

워싱턴의 한반도 전문가인 켄 고스 해군분석센터 국장은 최룡해가 숙청된 것이 아니라 해임됐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켄고스 국장] "최룡해가 가진 권력이 좀 축소됐기 때문에 숙청은 아니라는 겁니다."

한국 국민대학교의 정창현 교수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군부의 '형식주의'를 문제삼아 최룡해를 해임한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정창현 교수] “군 총정치국의 정치사업이 문제라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발언이 있고 최룡해가 해임됐기 때문에 정치사업 쪽의 문제가 있지 않는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실제로 김정은 제1위원장은 지난달 25일 인민군 제681군부대 산하 포병구분대 포사격 훈련을 지도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싸움 준비가 잘 되지 않았다”며 그 원인이 “당 정치사업을 잘 하지 못한 데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소집하고 군부내 정치기관들의 기능과 역할을 더욱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룡해의 후임인 황병서는 그 동안 노동당 조직지도부에서 군부를 오랫동안 담당해왔습니다. 따라서 최룡해보다 군부 사정에 더 밝은 황병서를 발탁한 것으로 보인다고 북한군 출신인 탈북자 권효진씨는 말했습니다.

[녹취: 권효진] “제가 알기에는 황병서는 2군단 정치사업을 해왔고 당중앙군사위 그리고 조직지도부에서 군을 담당해왔기 때문에 군 정치사업에 확실한 개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또 북한사회의 원로들의 자리를 보장해주면서도 빠른 속도로 젊은 세대들을 발탁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지난달 9일 열린 제13기 최고인민회에서 원로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오극렬 대장, 이용무 차수는 유임시켰습니다.

동시에 젊은 인사를 속속 발탁하고 있습니다. 1961년 생으로 올해 53살인 김덕훈 자강도 인민위원장을 최근 내각 부총리로 임명했습니다. 또 김정은 제1위원장은 인민군 총정치국의 핵심 부서인 조직부국장에 박영식 중장을 그리고 선전부국장에 김동화 중장을 각각 임명했습니다. 이들은 모두 젊은 장성으로 북한 군부의 세대교체를 주도할 것으로 보입니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최룡해의 해임을 김정은 제1위원장이 권력을 장악하고 자신의 친정체제를 다지는 과정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김정은 제1위원장의 이 같은 전격적인 인사교체가 군부나 공안기관 내부의 불안감을 조성해 장차 체제 불안정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지적도 있습니다. 탈북자 출신인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입니다.

[녹취: 안찬일] “모든 군부 엘리트들과 국가안전보위부 같은 공안기관 책임자들이 ‘나도 언제 당할지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에 충성보다는 배신을 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VOA뉴스 최원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