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실세’ 황병서 당 제1부부장, 대장 승진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달 김정숙해군대학과 김책항공군대학의 교직원 사격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김정은 체제의 실세로 꼽히는 황병서 노동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이 상장에서 대장으로 승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오늘 (20일) 게재한 제1차 조종사대회 사진에서 황병서가 군복을 입고 어깨에 대장 계급장을 달고 참석한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황병서는 당 조직지도부에서 군사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2011년 4월 중장에서 상장으로 진급했고 올해 3월에는 당 부부장에서 제1부부장으로 승진했습니다.

황병서는 지난해 김정은 제1위원장의 공개활동을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다음으로 많이 수행했고 올해도 김 제1위원장을 꾸준히 밀착 수행하고 있습니다.

황병서가 당 제1부부장에 오른 데 이어 군 대장까지 승진함에 따라 김정은 체제에서 역할이 더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