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일대 움직임이 증가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데요. 하지만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조짐은 아직 보이지 않는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문가들이 주목하는 지점은 풍계리 핵실험장의 남쪽 갱도입니다.

이미 두 개의 터널의 뚫려있어 4차 핵실험이 가능한 장소로 지목돼 왔기 때문입니다.

미국의 북한 전문웹사이트인 ‘38노스’는 이 곳에서 다양한 움직임이 이뤄지고 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지난 3월초부터 지난 19일 촬영한 상업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입니다.

우선 지난해 2월 3차 핵실험 당시 현지 인력과 장비를 관리하면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지원 본부 인근 활동이 확실히 늘었습니다.

또 대형상자와 박스, 또 목재로 보이는 물건을 터널로 반입하고 트레일러 트럭 등 차량들이 오가는 모습도 보입니다.

하지만 ’38 노스’는 차량, 인력, 장비의 움직임이 과거 세 차례 핵실험 당시 수준에 못 미친다고 지적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당시 배치됐던 통신용 화물차와 위성 송수신기도 포착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남쪽 갱도의 터널 입구에서 움직임이 부쩍 늘었지만 과거 핵실험 직전 상황만큼은 아니라는 결론입니다.

’38 노스’는 이런 관측을 근거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4차 핵실험이 즉시 이뤄지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특히 오는 25일과 26일로 예정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의 방한 기간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강행할 가능성은 낮다고 예측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