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대표 베이징서 회담...6자 재개방안 논의

  • 윤국한

한국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가운데)이 중국측 인사와 면담을 위해 11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중국 베이징에서 만났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미국의 적대정책에 맞선 대응 조치를 거듭 위협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한국과 중국의 북 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과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가 11일 베이징에서 만나 6자회담 재개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두 수석대표는 이날 회담에서 "북한의 핵실험 위협 등 현재의 상황이 엄중하고 우려스럽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베이징주재 한국대사관이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회담에 앞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양측이 “한반도 정세와 6자회담 재개 문제에 대해 깊이 있게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었습니다.

황준국 본부장은 이날 베이징 공항에 도착해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핵실험 위협을 하고 있고 추가 도발이 있을지도 모르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한국과 중국 간에 긴밀한 전략적 협력이 필요한 때”라고 중국 방문 목적을 설명했습니다.

황 본부장은 특히 그동안 6자회담 재개의 전제조건으로 북한에 비핵화 사전조치를 요구해 온 미국과 한국의 입장에 변함이 없음을 내비쳤습니다.

앞으로 열릴 6자회담은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을 가져올 수 있고, 북한의 핵 능력을 차단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대화가 돼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황 본부장은 이어 “그런 의미 있는 대화가 가능한 것인지에 대해 중국 측과 협의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이날 국방위원회 정책국 대변인 이름으로 발표한 담화를 통해 자신들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철회할 것을 미국에 거듭 촉구했습니다.

담화는 특히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계속되는 한 `자위적인 대응 조치를 계획한대로 완강히 밀고나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담화에는 그러나 앞서 외무성 성명에서 언급했던 핵실험에 대한 위협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