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시진핑 통화..."북 미사일 강력대응 중요"

  • 최원기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은 5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도발에 “강력하고 단합된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백악관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시진핑 주석과 북한의 1월6일 핵실험에 대한 조율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또 미-중 정상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용인할 수 없다는데 견해를 같이하고 완전하고 되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기존 입장을 재확인 했습니다.
이어 양국 정상은 북한의 장거리 대륙간 탄도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데 뜻을 같이하고 북한의 도발에 강력하고 단합된 국제사회의 대응이 중요하다는데 견해를 같이했습니다.

앞서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은 5일 한국 박근혜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한반도에 핵이 있어서도, 전쟁이나 혼란이 일어나서도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시진핑 주석이 이날 박근혜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며 “중국은 관련 당사국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라는 큰 틀을 바탕으로 현재의 정세에 냉정하게 대처하기를 희망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어 중국 외교부는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이 4차 핵실험을 진행하고 재차 (장거리미사일) 발사 활동을 진행하겠다고 선포한 데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날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과 중국의 시진핑 주석은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 핵문제와 장거리 로켓 발사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