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정상 통화…강력한 대북 제재에 견해 차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9월 일 중국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9월 일 중국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으로 촉발된 한반도 긴장 상황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유엔 제재에 중국이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 반면 시 주석은 관련 당사국들이 냉정하게 대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한국 박근혜 대통령과 중국의 시진핑 주석이 지난달 6일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한 달 만에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저녁 시진핑 주석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예고 대응 방안, 한반도 정세, 한-중 관계 발전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발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에게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대해 유엔 안보리가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 결의를 채택하도록 적극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통화에서 "북한의 도발은 한반도,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위협을 가하는 행위로서, 이번 만큼은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는 강력하고 실효적인 결의를 유엔 안보리에서 채택하는 등 국제사회의 단호한 메시지가 신속히 행동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중국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북한에 대해 다양한 수단을 가진 나라임을 들어 중국 측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시진핑 주석이 “한반도에는 핵이 있어서도, 전쟁이나 혼란이 일어나서도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발표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관련 당사국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라는 큰 틀을 바탕으로 현재의 정세에 냉정하게 대처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중국은 시종일관 대화와 협상이라는 정확한 방향을 관련 당사국이 견지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시 주석은 “중국은 그 어떤 상황에서도 한반도 비핵화 실현, 반도의 평화와 안정 수호, 대화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한반도에 대한 중국의 ‘3대 원칙’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중국은 그동안 북한의 4차 핵실험을 비난하면서도 제재 보다는 북한과의 대화와 협상이 우선돼야 한다며 제재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여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번에 두 정상의 전화통화가 이뤄진 것은 북한이 핵실험에 이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예고하는 등 추가 도발 가능성이 커진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역대 네 차례의 북한 핵실험 이후 한-중 정상 간 전화통화가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박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 다음날인 지난달 7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연쇄통화를 갖고 '포괄적이고 강력한 대북 제재' 방안 마련에 의견을 같이 했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