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미-중 6자수석 베이징서 접촉"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과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지난주 베이징에서 만났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존 케리 국무장관의 중국 방문에 이은 후속 조치라는 설명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중국 측 대화 상대를 만나기 위해 지난달 28일과 29일 베이징을 방문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Special Representative Kim was in Beijing January 28-29 to meet with his counterparts, and follow-up on Secretary Kerry’s discussions in Beijing last week.”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성 김 특별대표의 방중이 지난달 베이징에서 이뤄진 존 케리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간 회담의 후속 조치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한국 `연합뉴스’는 베이징 대북소식통을 인용해 성 김 특별대표가 지난달 28~29일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만났다고 보도했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성 김 대표와 우 대표가 "어떻게 하면 현재의 (긴장) 국면을 피할 수 있을지를 놓고 회담을 했다"며 접촉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성 김 대표가 중국을 방문한 시점에 북한의 6자 회담 차석대표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부국장도 머물고 있었지만, 양측 사이의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뉴욕채널’로 불리는 북한의 유엔대표부 주재 외교관도 지난주 초 비정부기구 (NGO) 행사 참석을 위해 베이징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