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전직 고위관리들, 엇갈린 대북 접근법 제시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수소탄시험 성공에 기여한 핵 과학자들과 기술자, 군인건설자, 노동자, 일군들에게 '당 및 국가표창'을 수여했다고 지난 13일 조선중앙통신이 밝혔다.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수소탄시험 성공에 기여한 핵 과학자들과 기술자, 군인건설자, 노동자, 일군들에게 '당 및 국가표창'을 수여했다고 지난 13일 조선중앙통신이 밝혔다.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서로 엇갈린 북 핵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해법은 제재 또는 대화로 압축됩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19일 미 언론에 북 핵 문제 해법에 대한 기고문을 낸 2 명의 전직 미국 당국자들의 입장은 뚜렷이 갈립니다. 아직 북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할 여지가 많다는 견해와, 이제는 무조건적인 대화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국무부에서 이란, 러시아, 시리아에 대한 제재를 담당했던 피터 하렐 전 대테러.금융제재 담당 부차관보는 의회 전문지인 ‘더 힐’ 기고문에서, “2010년부터 이란에 했던 식으로 북한경제 전체에 대한 제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불법 활동에 대한 기존의 제재는 경제 전반에 대한 제재의 보조수단이 될 것이란 설명입니다.

하렐 전 부차관보는 “미국과 동맹국들은 광업이나 섬유와 같이 북한의 주요 업체들과 거래하는 다국적 기업에 제재를 가해야 한다”며 이는 대다수 업체들이 이란과의 거래를 중단하게 만들었던 2010년 대이란 제재를 본 딸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렐 전 부차관보는 또 “북한과 여전히 거래하고 있는 몇몇 은행에 대한 제재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현재 의회에 상정된 법안은 북한의 핵 개발과 불법 활동에 연루된 은행만 제재하도록 했지만, 북한을 국제금융체계에서 완전히 차단하는 방법을 추구해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이 방안 역시 대이란 제재와 유사하다고 하렐 전 부차관보는 설명했습니다.

하렐 전 부차관보는 이제 중국이 선택을 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습니다. 대북 압박에 동참하거나, 국제경제에 참여하는 기회가 줄어드는 것을 감수하라는 것입니다.

반면 북 핵 6자회담 차석대표와 국가정보국 DNI 비확산센터 소장을 지낸 조셉 디트라니 씨는 북한과 조건 없이 공식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디트라니 전 소장은 `워싱턴 타임스' 신문 기고문에서 “2008년 이후 북한과 의미 있는 대화가 없었고, 이에 따라 북한은 2008년부터 핵실험을 세 차례 실시하고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디트라니 전 소장은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가 일정한 영향은 있겠지만, 김정은이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는 것을 막지는 못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오랫동안 미국과 관계 정상화에 대한 관심을 보인 것을 감안하면 북한과의 대화가 성과를 낼 수 있다는 점은 명백하다”고 밝혔습니다.

디트라니 전 소장은 이란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미국이 상당한 시간을 들인 사실을 지적하면서, 이미 핵을 보유한 북한을 상대로 6자회담 당사국들이 탐색적 대화를 열 것을 제안했습니다.

디트라니 전 소장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스티븐 보즈워스 전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함께 리용호 북한 외무성 부상을 이틀간 만났던 일을 언급했습니다.

디트라니 전 소장은 이 회담에서 리 부상이 한반도 비핵화를 논의하기 위한 공식 회의를 여는 방안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과 조건 없는 공식 회담을 열면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