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중국, 북 핵실험 대응 건설적 역할 기대"


방한 중인 토니 불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가운데 왼쪽)이 20일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면담하고 있다.

방한 중인 토니 불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가운데 왼쪽)이 20일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면담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 중인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이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임성남 외교 1차관을 각각 면담하고 북한의 4차 핵실험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특히 북-중 관계를 고려했을 때 중국에 특별한 역할이 있다면서 리더십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은 20일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임성남 제1 차관을 면담한 직후 외교부 청사에서 약식 기자회견을 갖고 강력하고 포괄적인 대북 제재를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북-중 관계를 고려했을 때 중국에게는 대북 제재와 관련한 특별한 역할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 “We believe that China has a special role to play…”

블링큰 부장관은 북한의 모든 무역이 사실상 중국을 통해 이뤄지는 만큼 중국이 다른 어떤 나라보다 북한에 더 많은 영향력이 있다면서 중국이 리더십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또 자신과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의 방중을 언급하며 중국을 방문해서도 이 같은 건설적 역할을 직접 촉구할 계획임을 밝혔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이어 모든 것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있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논의를 시작했고 여러 방향으로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를 모색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 “We’ve made no decision…”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반도 배치 논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아무런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으며 한국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0일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왼쪽)과 임성남 제1차관이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일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왼쪽)과 임성남 제1차관이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블링큰 부장관과 함께 약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북한이 핵실험에 대한 대가를 치르도록 한다는 미-한 두 나라의 공동 목표를 재확인했으며 이를 위해 양국이 외교적 노력을 다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임성남 한국 외교부 제1차관] “북한이 이번에 반드시 잘못된 행위에 대해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된다는 데 대해서 한-미 양국의 공동의 목표를 다시 한번 재확인하였습니다. 또 그러한 목표를 바탕으로 해서 유엔 안보리에서 강력하고 포괄적인 제재 조치가 도출될 수 있도록 한-미 양국이 모든 외교적인 노력을 다해나가기로 합의하였습니다.”

임 차관은 또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미-한 두 나라가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덧붙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앞서 윤병세 장관과의 면담에서 북한은 최대 불안정 요소이며 북한 핵실험은 전세계 국가가 용납할 수 없다면서 북한의 행동을 바꾸기 위해 국제사회가 움직이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 역시 지금은 국제사회가 단합해야 할 때라면서 이것은 북한 대 국제사회의 대결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외교부 방문에 앞서 한민구 국방장관과 만나 북한 4차 핵실험은 한반도와 세계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와 커티스 스카파로티 미-한 연합사령관이 함께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