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최고지도자, 미 공화당 공개서한 비판


이란의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가 12일 테흐란에서 열린 의회 지도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란의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가 12일 테흐란에서 열린 의회 지도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란의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가 최근 미 공화당 상원의원 47명이 이란 지도부에 보낸 공개서한을 비판했습니다.

하메네이는 이번 서한이 미국정치의 분열상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공화당 의원들은 서한에서 미국의 차기 대통령이 언제든 이란과 서방 주요 6개국과의 핵 합의를 폐기할 수 있다고 경고했었습니다.

이달 말까지 잠정합의를 위한 이란과 6개국의 핵 협상은 오는 15일 재개될 예정입니다.

이란 관영언론은 하메네이의 말을 인용해, 회담 종료 시한이 가까울수록 국제사회, 특히 미국이 더욱 강경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어제 (11일)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공화당 의원들이 이란 지도부에 공개서한을 보낸 일을 도저히 믿지 못하겠다며, 의원들은 국가 정상들의 합의를 수정할 권리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