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네타냐후 총리 "미 의회 연설, 이란 겨냥"


미국을 방문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2일 워싱턴에서 열린 친이스라엘 로비단체, ‘미국-이스라엘 공공정책위원회’ 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2일 워싱턴에서 열린 친이스라엘 로비단체, ‘미국-이스라엘 공공정책위원회’ 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미국과 이스라엘의 관계가 끝났다는 언론 보도는 틀린 것이라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말했습니다.

미국을 방문 중인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2일 워싱턴에서 열린 친이스라엘 로비단체, ‘미국-이스라엘 공공정책위원회’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또 이 자리에서 미 의회 양당이 이스라엘을 지지해 주고 있는데 대해 무한히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3일 의회 연설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그의 초청은 백악관과 사전조율 없이 이뤄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그러나 이번 의회 연설을 통해 바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무례를 범한다든지, 미국 내에 당파적 논쟁을 불러일으킬 의도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연설의 목적은 이란의 위협에 관한 것이라며, 이란은 세계 도처에 테러를 지원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네타냐후 총리는 이란의 핵무장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