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네타냐후 총리, 미 의회서 이란 핵 문제 연설


미국을 방문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2일 워싱턴에서 열린 친이스라엘 로비단체, ‘미국-이스라엘 공공정책위원회’ 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2일 워싱턴에서 열린 친이스라엘 로비단체, ‘미국-이스라엘 공공정책위원회’ 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스라엘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오늘 (3일) 미 의회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현재 진행 중인 이란 핵 협상에 대한 반대 입장을 거듭 밝힐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그동안 핵 무장을 한 이란은 이스라엘에 실존적 위협이 된다면서, 핵 협상에 참여하고 있는 서방국가들이 너무 많은 것을 양보했다고 비난해 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앞서 어제 (2일) 워싱턴에서 열린 친이스라엘 로비단체 회의에 참석해, 미국과 이스라엘은 이란이 핵무기를 갖지 못하도록 할 필요성에는 동의하지만 이를 어떻게 이룰지에 대해서는 생각이 다르다고 말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특히 미국과의 견해 차는 각기 다른 시각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이스라엘은 생존을 염려해야 하는 반면 미국은 안보를 걱정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어제 (2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이스라엘은 이란이 핵무기를 갖지 못하도록 하는 공동의 목표 달성 방안에 대해 상당한 견해차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