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유엔 인구기금에 북한 인구조사 130만 달러 지원"


한국 통일부 건물.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 건물. (자료사진)

한국 정부가 남북 교류협력추진위원회를 7년 만에 대면 형식으로 처음 개최하고 올해 업무보고에서 밝힌 통일 준비를 위한 실질적인 남북 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남북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유엔인구기금-UNFPA의 북한 인구조사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13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의결했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이번 지원은 유엔인구기금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기금은 지난해 유엔인구기금이 실시한 북한 인구표본조사 분석과 보고서 발간, 북한 인력 교육에 쓰일 예정입니다.

한국 통일부는 유엔의 북한 인구조사 사업은 북한 영유아 영양 지원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효과적인 대북 사업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는 점을 고려해 2년 간 기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유엔인구기금의 북한 인구조사 사업은 지난 2008년 처음 시행된 이후 지난해 재개됐으며 한국 정부의 자금 지원은 7년 만입니다.

한국 정부는 또 남북 간 언어 이질화를 해소하기 위한 '겨레말큰사전 남북 공동편찬사업'에 292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2006년 2월 남북 편찬위원회가 발족하면서 시작된 겨레말큰사전 편찬 사업은 2010년 5•24 조치 이후 중단됐다 지난해 다시 시작됐습니다.

아울러 한반도통일미래센터 운영비 511만 달러와 개성공단 지원재단 운영비 1032만 달러도 의결됐습니다.

남북교류의 주요 사항을 심의하는 남북 교류협력추진협의회가 대면 형식으로 열린 것은 지난 2008년 5월 이후 7년 만입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의 모두발언입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장관] “교추협이 그동안 서면회의를 통해 진행돼 왔는데 앞으로는 가급적이면 대면회의를 통해 위원들이 만나고 허심탄회하게 소통하는 기회를 가져야 할 것 같습니다. ”

교류협력추진협의회의 대면 개최는 한국 정부가 올해 업무보고에서 광복 70주년을 맞아 실질적인 통일 준비를 위한 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의 정례브리핑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정부는 금년도의 남북 교류협력 분야에 있어서 첫째, 경제공동체 인프라 구축 및 호혜적 남북경협 추진 둘째, 북한 주민 생활 개선을 위한 민생 통로 개척, 셋째, 그린데탕트 실현을 위한 환경 통로 마련 넷째, 남북 주민 간 동질성 강화를 위한 문화 통로 확대, 마지막으로 광복 70주년 기념 남북공동행사 추진 등을 실질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입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관계 부처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올해 업무보고에서 밝힌 통일 준비를 위한 추진과제들의 추동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위원장인 류길재 통일부 장관과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비롯한 10개 부처 차관급 인사 등이 참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