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올 통일시대 개막의 해로...한반도 종단열차 시범운행 추진"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2015년 업무계획' 보고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2015년 업무계획' 보고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광복 70주년인 올해를 통일시대를 개막하는 해로 정하고 8.15 광복절을 전후해 한반도 종단철도 시범운행 등 다양한 남북 공동행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정부의 올해 통일준비 업무보고 내용을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19일 청와대에서 외교부와 국방부 등과 함께 실시한 통일준비 업무보고에서 올해를 ‘한반도 통일시대 개막의 해’로 만든다는 목표 아래 실질적인 통일 준비에 매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우선 광복 70주년을 맞아 북한에 남북 공동기념위원회 구성을 제안해 다양한 기념행사 개최를 협의하고, 한반도 종단철도와 대륙철도 시범운행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열차 시범운행 사업은 서울에서 출발한 열차가 경의선을 이용해 북한의 신의주와 나진으로 가는 2개 노선 운행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부 장관] “북한이 우리와의 협력에 호응해 온다면 이는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의 실현으로 이어질 수도 있겠습니다. 경의선 같은 경우에는 이미 벌써 오래 전에 연결이 다 되어 있었고, 북이 수용을 하면 그리 어렵지 않게 저는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8.15 전후로 해서 이루어지기를 우리들은 희망을 하고, 그런 목표를 가지고 하려고 합니다.”

통일부는 또 남북 주민 간 동질성 회복을 위해 ‘남북겨레문화원’을 서울과 평양에 각각 개설하기로 했습니다.

겨레말 큰사전 편찬과 개성 만월대 발굴 등 남북 간 문화, 예술 교류협력의 성과물을 전시하고, 민간의 교류협력 사업을 지원하는 이른바 남북 문화교류의 거점으로 삼는다는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정권이 바뀌어도 변함없이 통일 준비를 추진하기 위한 ‘평화통일기반구축법’ 제정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이 같은 사업 실행을 위해선 북한과의 대화가 필요하다며 조속한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부 장관] “보다 근본적인 차원에서는 남북 간의 불신, 군사적인 긴장의 문제, 이런 것들을 우리가 해결하기 위해서 결국은 첫 번째 출발로서 퍼스트 스텝으로 해야 될 것이 남북대화인데, 그 것은 응해오지 않으면서 자꾸만 문제를 제기하게 되는 것은 결국은 북측의 대화 의지에 대해서 의심을 하지 않을 수가 없는 그런 상황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류 장관은 당국 간 대화가 재개되면 이산가족과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 등 인도적 문제의 근본 해결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복합농촌단지 조성과 북한 모자보건 지원사업을 확대하고, 남북 산림협력과 공유하천 공동관리사업 등 북한과 민생, 환경, 문화라는 3대 통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아울러 개성공단을 남북 호혜 협력의 거점으로 발전시키고 나진-하산 물류사업 추진을 통해 육상과 해상에서의 복합물류통로를 개설하는 등 남북 경제공동체 기반 구축사업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류 장관은 외교부 등과 협력해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 노력을 강화해 나가고, 유엔 등과 함께 비무장지대 (DMZ) 세계생태평화공원 조성도 추진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