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남북대화 조속히 시작돼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통일준비’를 주제로 하는 통일부·외교부·국방부·국가보훈처 등 4개 부처 업무보고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통일준비’를 주제로 하는 통일부·외교부·국방부·국가보훈처 등 4개 부처 업무보고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통일한국을 이룩하기 위해 북한이 호응할 수 있는 대화 여건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이 전략적으로 핵 포기 결단을 내릴 수 있도록 창의적이고 실질적인 비핵화 해법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통일준비’를 주제로 관련 부처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남북 교류와 협력의 질을 높이고 작은 협력부터 이뤄가려면 조속히 남북 간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어떤 형식의 대화를 하든 북한이 호응해 올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박 대통령은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앞으로 남북 교류협력의 질을 높이고 작은 협력부터 이루어 가려면 조속히 남북 간에 통일준비를 위한 실질적인 대화가 시작되어야 합니다. 어떤 형식의 대화를 하든 국민의 마음을 모아서 협상을 시작해 나가고 북한이 호응해 올 수 있는 여건 마련에 노력해 주기를 바랍니다.”

박 대통령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산가족 문제이며 정치와 이념을 떠나 기본권 보장이라는 인식을 갖고 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국제사회의 긴밀한 공조 속에 북한이 핵 포기 결단을 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통일 당사국으로서 북한 핵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고 통일과정을 우리가 주도해 나가야 하는 만큼 국제사회와 긴밀한 공조 속에서 창의적이고 실질적인 비핵화 해법을 모색해가면서 북한의 전략적 핵 포기 결단을 촉진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박 대통령은 확고한 안보와 국가관을 토대로 통일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확고한 군사 대비태세 확립을 주문했습니다.

아울러 집을 지을 때 기초가 중요하듯 통일한국이라는 큰 집을 짓는데도 안보라는 기본 토대가 튼튼해야 한다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미-한 연합 대응태세를 확고히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통일은 민족적 과제인 동시에 남북 주민 개개인의 삶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산림녹화나 환경보전처럼 남북 주민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교류협력과 대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남북 교류협력이 일회성 인도적 지원 사업에 머무르지 않고 북한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하는 개발협력으로 이어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