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통일 한국 위해 북한인권 반드시 개선돼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3차 통일준비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3차 통일준비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통일 후 남북한 주민들이 모두 행복하게 살기 위해서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이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남북한 민간 교류와 협력을 증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3차 통일준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 주민들이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건강한 삶을 누려야 통일 후 남북한 주민 모두가 행복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남북교류에 있어 먼저 북한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식수와 토양개선 사업을 지원하고 남북한 산림을 함께 조성하는 등 작은 협력부터 시작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민간교류를 늘리고 남북한 협력사업을 적극 발굴해야 한다면서 한민족의 고유문화를 남북이 함께 발굴해 세계에 알린다면 남북 동질성에 대한 국제적 공감대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앞으로 통일준비위원회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 중 하나는 남북 간의 민간교류와 협력을 증진시켜 나가는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하지만 한국 정부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여전히 대화에 응하지 않고 있다면서 광복 70주년이자 분단 70년이 되는 내년에는 북한의 의미 있는 변화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통일준비위원회가 통일준비의 장이 돼야 한다며 이런 구상들이 쌓이면 현실성 있는 통일정책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통일준비위원회 정종욱 민간 부위원장은 통일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최고지침인 ‘통일헌장’ 시안을 올해 안에 작성하고 내년 상반기 중 공청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부위원장은 또 내년도 활동방향과 관련해 민관협업을 강화하고 남북한 공동행사를 마련하는 등 통일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분단국 현실에 대한 식견을 갖춘 전문가들로 국제자문단을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