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인태사령부 "확산방지구상(PSI) 훈련, 안보리 결의 이행 의지 보여줘"


미 공군 B-1B 폭격기와 F-35B 스텔스 전투기들이 한국 공군 F-15K 전투기들과 한반도 상공에서 훈련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군 당국은 최근 실시된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 훈련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미국이 주관한 이번 훈련에는 한국, 일본, 호주 등 21개국이 참가했습니다. 박동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는 “'포춘가드 22(Fortune Guard 22)'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을 지지하는 국가 간의 상호운용성을 확립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를 계속 이행하겠다는 우리의 의지를 보여준다”고 강조했습니다.

[미 인도태평양사령부 대변인] “Fortune Guard 22 establishes interoperability among Proliferation Security Initiative (PSI) endorsing states and demonstrates our continued commitment to implementing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인도태평양사령부 대변인은 지난 12일 포춘가드 훈련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확산과 불법 선박간 환적 억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VOA의 서면 질의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포춘가드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에 따른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연례 훈련의 일환입니다.

지난 8일부터12일까지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진행된 이번 훈련에는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모두 21개국이 참가했습니다.

지난 2014년부터 이어진 PSI 아시아태평양지역 연례훈련은 미국을 비롯해 호주, 일본, 뉴질랜드, 싱가포르, 한국 등 6개국이 순차적으로 훈련을 주관하고 있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8일 훈련 시작에 맞춰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이번 훈련은 범정부 차원의 신속한 의사결정에서부터 저지 작전·압류·처분 등 대량살상무기(WMD) 확산 방지와 관련된 차단 조치의 모든 범위에 대해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전문가 설명회를 비롯해 시나리오 기반 도상훈련, 화학·생물학·방사선· 핵 대응 주제 관련 전문가 정보 교환, 대량살상무기 차단 역량 입증을 위한 실시간 훈련 등도 진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은 핵무기, 생화학무기 등 대량살상무기의 국제적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2003년 6월, 미국 주도로 발족한 국제 협력 체제입니다.

이 구상은 핵무기를 포함한 대량살상무기나 미사일 등 운반수단을 실은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을 참여국 간의 정보교환, 검색 협조 등을 통해 각국 영해에서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박동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