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대통령 "우크라이나 침공 시작"...러시아 첫 제재 부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연설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침공이 시작됐다며 러시아에 대한 첫 제재를 발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분리주의 세력인 도네츠크 인민공화국과 루간스크 인민공화국의 독립을 승인하고 평화유지군 명목으로 군대를 보내기로 한 것을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두 지역의 독립을 승인함으로써 부정할 수 없이 우크라이나에 대해 반하는 행동에 나섰다며 이것이 침공의 시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러시아가 "독립을 인정했다"고 주장한 우크라이나 동부 루간스크와 도네츠크(화살표).
러시아가 "독립을 인정했다"고 주장한 우크라이나 동부 루간스크와 도네츠크(화살표).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이 무력을 통해 우크라이나의 영토를 차지하기 위해 근거를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발표하는 제재는 러시아의 이 같은 행동에 대한 것에 따른 것이라며 러시아 최대 국책은행인 대외경제은행(VEB)과 군사 은행등이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23일부터는 러시아 고위급 관료와 이들 가족에 대해서도 제재가 적용됐다고 바이든 대통령은 덧붙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는 러시아를 서방으로부터의 자금 조달로부터 차단한다는 뜻이라며 러시아는 서방으로부터 돈을 마련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와 루간스크에 대한 군대 진입을 명령한지 하루만에 22일 도네츠크에서 탱크가 목격됐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와 루간스크에 대한 군대 진입을 명령한지 하루만에 22일 도네츠크에서 탱크가 목격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다음 행동을 고려하는 것에 따라 미국 역시 이에 대한 대응책을 준비하고 있다며, 러시아가 공세를 계속 이어갈 경우 추가 제재를 포함한 더 강력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악의 시나리오를 피할 시간이 아직 있다"며 미국과 동맹국들은 외교에 여전히 열려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