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아이다' 피해 지역서 기후변화 대응 강조 


조 바이든(가운데) 미국 대통령이 7일 뉴저지 맨빌의 허리케인 '아이다' 피해지역을 둘러보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열대성 허리케인 아이다로 큰 피해를 입은 뉴욕과 뉴저지를 방문해 기후변화 대응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7일 뉴저지 맨빌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이번 피해의 주요 원인으로 기후변화를 꼽으면서 미국의 모든 지역이 위험에 처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특히 사회기반시설이 노후화돼 이번 폭우로 많은 사람이 희생됐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현재 기후변화 대응에 초점을 맞춘 사회기반시설 확충 법안을 제출한 상태이지만 의회에서 계류 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기후변화를 이전 상태로 돌릴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더 나빠지는 것을 막을 수는 있다” 며, 미국 내 어떤 지역사회도 이같은 혜택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보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약속한 1조 달러 규모의 사회기반시설 확충 법안은 현재 민주당과 공화당이 팽팽히 맞서고 있어 심의 과정에서 난항이 예상됩니다.

한편 이번 폭우로 미 동부 6개 주에서 적어도 50명이 사망한 가운데, 뉴저지와 뉴욕에서도 각각 27명과 13명이 사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