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럽 기록적 폭우 '기후변화 탓' 보고서


지난달 벨기에에 내린 폭우로 파손된 가재도구 등이 도로변에 쌓여있다.

최근 영국과 벨기에 쏟아진 폭우로 220여명이 사망한 사태는 지구온난화가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고 세계기상원인분석(WWA) 소속 과학자들이 밝혔습니다.

다국적 연구기관인 이 단체 소속 과학자 39명은 23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서부 유럽에 기존보다 9배 이상 많은 폭우가 쏟아질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역내 폭우 사례 중 최대 19%는 사람이 관여한 기후변화에 따른 것이라며, 최근 아르와 에르프트 강 일대와 벨기에 뮤즈 지대 폭우를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연구 지역 범위를 동부 프랑스, 서부 독일, 동부 벨기에, 룩셈부르크와 북부 스위스로 확대한 결과 인적 요인에 따른 기후변화가 여름철 극심한 폭우를 야기할 가능성을 3%~19%까지 높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서유럽의 강수 유형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홍수와 같은 사태가 400년에 한 번꼴로 일어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독일 남부에서는 하루 최대 강수량 93mm 폭우가 쏟아져 적어도 190명이 숨졌고, 벨기에 남부 지역에서도 적어도 38명이 숨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