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북, 유해송환 논의 위한 장성급 회담 개최


지난 2007년 미국 하와이 히컴 공군기지에서 6.25 전쟁 전사자 유해 송환식이 거행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과 북한이 ‘미군 유해송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장성급 회담을 개최했습니다.

한국 언론 등은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미국과 북한이 15일 오전 10시께부터 판문점에서6.25 전쟁 당시 북한 지역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 송환과 관련한 회담을 시작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정확한 회담 일정이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유해 송환 시기와 방식이 주로 논의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언론에 따르면 미국 대표단에선 공군 소장인 마이클 미니한 유엔군 사령부 참모장이 참석했고, 북측에서는 같은 급의 인민군 장성이 대표로 나섰습니다.

앞서 미국 측 회담 대표를 태운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 행렬이 경기도 파주 통일대교 남단을 통과해 판문점 쪽으로 향했습니다.

미국과 북한이 장성급 회담을 개최한 건 지난 2009년 3월 유엔사-북한군 장성급 회담 이후 약 9년 만입니다.

북한은 지난 12일 유해송환 실무회담에 불참한 뒤, 이후 유엔군사령부 측에 장성급 회담 개최를 제의했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이미 확인된 전쟁 포로와 실종자들의 즉각적인 송환과, 전쟁 포로와 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에 합의한 바 있습니다.

이어 6월 말 주한미군이 북한으로부터 유해를 넘겨받을 때 필요한 임시 운송상자 100여개와 관 받침대 등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이송해 송환이 임박했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실제 송환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