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DPAA 국장 "전사자 유해 발굴 작업 재개, 몇 달 걸릴 것"


지난 2008년 9월 판문점에서 북한이 미국에 송환한 미군 유해가 들어있는 관을 유엔군사령부 관계자와 북한군 장교가 함께 점검하고 있다.

한국전쟁 중 전사한 미군의 유해 송환을 위한 미국과 북한의 실무회담이 내일(12일) 판문점에서 열린다고 켈리 맥키그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 국장이 밝혔습니다.

맥키그 국장은 오늘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회담에 유엔 관계자들도 참가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맥키그 국장은 또 북한에서 미군 유해 발굴 작업을 재개하기까지는 앞으로 몇 달이 걸릴 수 있고, 유해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는 몇 년이 걸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는 현재 한국전쟁 미군 실종자는 7천697명이며, 이 가운데 5천300명의 유해가 북한에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한국전쟁 참전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을 약속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