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매티스 장관 “북한 무기 실험·개발·수출 멈추면 대화 기회”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16일 콜로라도주에 위치한 북미항공우주사령부를 방문했다.

짐 매티스 국방장관은 북한이 핵 개발을 멈추면 대화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또 외교관들이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강력한 방어태세를 갖추는 게 본인의 임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이 (무기) 실험과 개발을 멈추고 이를 수출하지 않는다면 대화의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16일 콜로라도주에 위치한 북미항공우주사령부로 향하는 공군기에서 기자들에게 북한과 대화를 할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사일 발사와 핵 개발을 멈춘다면 대화의 기회가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미국은 현재 북한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려 한다며 북한이 행동을 바꾸도록 외교, 경제적 압박을 가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외교관들이 이 문제를 해결하는 시간을 벌 수 있도록 미국은 동맹국들과 함께 강력한 방어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동맹국들과 공조해 북한이 군사적 옵션을 갖고 있지 않다는 점을 알게 하고 외교관들이 문제를 해결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이 두 달 넘게 미사일 실험을 멈춘 것이 낙관적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매티스 장관은 (현재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하지만 H.R.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대북 ‘예방공격’ 발언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본인은 국가를 지키고 동맹국들과 협력하며 외교관들이 기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시간을 버는 일을 하고 있고, 현재 이런 일들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맥매스터 보좌관은 지난 8월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예방전쟁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물론이라고 답하면서, 이를 위한 모든 옵션을 제공해야 하고 거기에는 군사옵션도 포함된다고 말했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