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오바마에 대한 격분, 개별주민 발언"


지난달 26일 서울 용산 기지를 방문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미군 장병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북한은 최근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 대해 인종차별적 인신 공격을 보도한 데 대해 `정당한 대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오늘(12일) `조선중앙통신’과의 문답을 통해 최근 북한의 “개별적 주민들이 오바마에 대한 격분을 표시한 것은 그가 남조선에 기어들어 존엄 높은 우리를 악랄하게 모독하고 중상한 데 대한 응당한 대응”이라고 말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특히 오바마 대통령에 대한 비난이 북한의 공식 기관이 아닌 주민들이 관영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 발언이란 점을 지적했습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일 `잡종’ `광대’ `원숭이’ 등의 단어를 동원해 오바마 대통령에 대한 인신 공격을 가했으며, 이에 대해 미국 정부는 `추하고 무례하며 역겹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