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대 테러 비협력국' 지목...테러지원국은 제외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연례 테러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북한은 테러지원국에서 계속 제외됐지만 미국의 테러 근절 노력에 충분히 협조하지 않는 나라로 지목됐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올해도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빠졌습니다.

지난 2008년 10월 미-북 간 핵 검증 합의에 따라 테러지원국에서 삭제된 이래 6년째 입니다.

미국 국무부는 30일 의회에 제출한 ‘2013 테러보고서’에서 쿠바, 이란, 수단, 시리아 등 네 나라를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했습니다.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되면 미국산 무기를 수입할 수 없고 미국의 경제 지원도 끊기는 등 각종 제재를 받게 됩니다.

북한에 대한 평가는 예년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1987년 대한항공기 폭파 사건 이후 어떤 테러 활동도 지원하지 않았다는 게 국무부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지난 1970년 여객기를 납치한 일본 적군파 4 명이 여전히 북한에 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이 12 명의 납북 일본인에 대한 재조사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는 점도 상기시켰습니다.

보고서는 이어 북한에 무기수출과 테러 자금과 관련된 자금세탁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을 무기수출통제법에 따른 ‘대테러 비협력국’에 재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자금세탁방지국제기구' (FATF)의 북한에 대한 우려를 소개했습니다. 자금세탁 방지와 테러자금 근절 노력이 미비하고, 이 문제에 대한 의미있는 진전 또한 보여주지 못했다는 겁니다.

미 정치권에서는 그동안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다시 포함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돼 왔습니다.

특히 지난 해 6월 공화당 하원의원 12 명이 그런 요구를 담은 서한을 존 케리 국무장관에게 보냈습니다.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도발, 이란과 시리아와의 무기 협력 등이 이유였습니다.

한편 보고서는 한국에 대해, 테러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미국의 테러 방지 노력에 지속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