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25일 미·한 정상회담..."최대 의제는 북한 핵실험 저지"


지난해 5월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미국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가졌다. (자료사진)
오바마 대통령은 내일(25일) 서울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미-한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인데요, 이번 정상회담의 화두는 북한의 4차 핵실험 저지 문제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두 정상은 북한의 심상치 않은 움직임에 그 어느 때 보다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25일 정상회담에선 최근 북한이 예고한 4차 핵실험 저지 방안이 최대 의제가 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특히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 임박 징후들이 최근 포착되면서 4차 핵실험이 한반도 정세를 흔들 민감한 현안으로 떠오른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두 정상은 평시와는 사뭇 다른 긴장감 속에서 현황 평가와 대응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주목되는 것은 두 정상이 회담 직후 열리는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할 대북 메시지의 내용입니다.

한국의 전문가들은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더 이상 대화와 협상을 통한 북 핵 문제 해결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두 정상은 북한의 핵실험을 저지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습니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입니다.

[녹취: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 “미국은 인권 문제를 비롯해 다양한 측면에서 북한을 압박하는 기조를 강화하고 있기 때문에 유화적 메시지를 보낼 경우 굴복하는 모양새가 될 수밖에 없고 결국 한-미가 한 목소리로 북한의 핵실험에 반대하는 아주 강한 메시지를 보일 가능성이 큽니다.”

이와 함께 대화의 중요성도 강조할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관련국들 모두가 4차 핵실험이 곧 북 핵 협상의 파국일 수 있다는 위기감을 느끼고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대화의 여지를 남겨두는 선에서 대북 메시지가 조율될 가능성도 제기됐습니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입니다.

[녹취: 고유환 동국대 교수] “결국 4차 핵실험까지 간다면 사실상 대화와 협상을 통한 북 핵 해결 노력은 끝장난 것으로 봐야 하거든요. 4차 핵실험을 막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마지막 해결의 기회를 보자는 그런 나름의 문을 열어 놓을 가능성도 있죠.”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24일 기자설명회를 통해 이번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엄중한 안보 상황 속에서 미-한 동맹의 공고함과 빈틈없는 대북 공조를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주 수석은 또 박 대통령의 이른바 ‘통일대박론’과 ‘드레스덴 선언’을 바탕으로 한 한반도 통일 구상을 공유하고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한국 국민들에겐 역사 갈등으로 악화된 일본과의 관계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 지도 큰 관심거립니다.

하지만 관례적으로 미-한 정상회담에서 한-일 관계가 공식 의제가 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입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입니다.

[녹취: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한-일 관계를 떼어 놓고 이야기하진 않을 거에요, 오히려 대북 문제와 관련해 한-미-일의 공조 강화 이 정도로는 얘기할 수 있겠죠.”

한편 주철기 수석은 오바마 대통령이 방한 기간 중 여객선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적절한 애도의 뜻을 표하는 계기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정상회담은 한 시간 가량 진행되고 공동성명 대신 이에 준하는 적절한 문서를 채택해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