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북한, 정상국가 되려면 행동 바꿔야"


24일 일본을 방문 중인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도쿄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일본을 국빈방문 중인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문제와 일-중 영유권 분쟁 등 주요 현안들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정상국가가 되려면 먼저 행동부터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4일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회견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의 공조와 중국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북한에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if you are, in fact, serious about North Korea being a normal nation…”

북한이 정상국가가 되려면 행동부터 반드시 바꿔야 한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그런 행동 변화는 한반도 비핵화의 기본적 원칙과 함께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북한이 무책임한 행동을 조만간 멈출 것으로 낙관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Now, am I optimistic that there’s going to be a major…

북한은 지난 수 십 년 동안 도발적 행동을 해온 국제사회의 무책임한 국가이며, 북한이 다시 무책임한 행동을 해도 놀라지 않을 것이란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나 한국과 일본, 중국, 그리고 다른 역내 국가들과의 협력을 통해 북한에 더 압박을 강화해 북한이 다른 길을 선택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중국의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China’s participation in pushing the DPRK…

북한이 다른 길을 선택하는 데 있어 중국의 압박이 상당히 중요하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의 추가 도발에 미-한-일 세 나라가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 역시 “북한이 현재의 정책을 바꾸지 않으면 북한에 미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아베 총리] “일본어”

아베 총리는 북한 정권이 이런 현실을 이해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의 공조와 압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특히 중국이 북한 문제 해법의 열쇠를 쥐고 있다며, 중국이 대북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도록 미-한-일 세 나라가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일본 정부의 납북자 해결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뒤 납북 피해자 가족인 요코타 메구미 씨 부모를 면담했으며, 일본과학미래관 강연, 메이지 신궁 방문, 일본 왕궁 만찬 등의 일정을 마친 뒤 25일 한국 방문길에 오릅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