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정상통화...박 대통령, 시 주석에 북한 설득 촉구


지난달 24일 핵안보정상회의를 위해 네덜란드 헤이그를 방문한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가졌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늘 (23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핵실험 징후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박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북한이 핵실험을 못하게 설득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오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최근 포착된 북한의 추가 핵실험 징후들을 비롯한 유동적인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한국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통화에서 중국이 북한의 핵 보유와 추가 핵실험에 대해 반대 입장을 견지하고 북한을 설득하는 노력을 해 온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또 북한이 4차 핵실험을 하면 역내 군비 경쟁과 연쇄적 핵 무장 현상을 자극해 동북아 안보 지형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최근 북한의 핵 폭발 실험장인 함경북도 풍계리에서 포착된 심상치 않은 징후들과 관련해 중국이 북한에 대한 설득에 한층 더 노력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입니다.

[녹취: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 “6자회담 재개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고 우리 정부가 꾸준히 추진하고자 하는 한반도 프로세스와 남북관계 개선 노력도 동력을 잃게 될 수 있는 만큼 북한에 대한 추가적 설득 노력을 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지난 달 독일을 국빈방문하면서 북한 주민의 인도적 문제 해결과 남북 공동번영을 위한 민생 인프라 구축, 그리고 민족 동질성 회복을 위한 사회.문화 교류 확대 등의 제안을 담은 ‘드레스덴 선언’의 취지를 시 주석에게 설명했습니다.

드레스덴 선언에 담긴 방안은 한반도가 평화의 길로 가고 남북간 동질성 회복과 신뢰구축을 이룰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중국이 북한 무역의 90%와 외부 사회의 대북 경제 지원의 80% 이상을 차지해 북한에 대해 큰 영향력을 갖고 있다며 한반도가 평화의 길로 갈 수 있도록 중국 측이 계속 노력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에 대해 한반도 정세에서 긴장 고조를 막는 것은 한-중 두 나라의 이익에 부합한다며 중국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할 수 있도록 당사국들의 대화를 설득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북한의 핵 보유에 대해선 한-중 두 나라가 서로 일치된 입장을 갖고 있다며 특히 박 대통령이 제안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한반도의 자주 평화통일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해 시 주석이 사고 직후 위로와 애도의 뜻을 표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실종자 가운데 중국 국민이 포함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에 대해 희생자와 실종자 가운데 학생들이 많은 데 대해 큰 비통함을 느낀다며 구조에 필요한 설비를 조속하게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두 정상은 양국 관계의 발전 추세를 올해도 이어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박 대통령은 시 주석의 방한을 거듭 초청했고 시 주석은 양측이 편리한 시기에 방한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답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