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케리 국무, 바그다드서 이라크 총리와 회담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23일 바그다드에서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와 회담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23일 바그다드에서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와 회담했다.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이 사전 예고없이 오늘(23일) 이라크를 전격 방문했습니다.

이라크에서는 최근 수니파 무장반군 ISIL이 북부와 서부 지역을 장악하며 세력을 넓히고 있어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이에 따라 수도 바그다드에서 누리 알 말리키 총리를 만나 이번 사태 등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케리 장관은 말리키 총리에게 좀더 포괄적인 정부를 이끌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말리키 총리의 국정 운영 방식에 대해서는 최근 수니파와 쿠르드족은 물론 시아파 내부에서도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어 수니파와 쿠르드족 정치 지도자들과도 대화를 나눴습니다.

케리 장관은 앞서 어제(22일) 이집트와 요르단 외무장관들과도 만나 이라크 사태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한편 ISIL은 현재 수도 바그다드를 공격하겠다는 위협을 계속 가하고 있지만 미 국무부의 한 고위 관리는 수도를 함락하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