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이라크에 군사고문단 최대 300명 파견"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9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이라크 사태에 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9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이라크 사태에 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라크 사태와 관련해 300명의 군사 고문단을 현지에 파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19일 백악관 발표를 통해, 만일 이라크 정부가 극단주의 반군 세력과 싸우는데 도움이 된다면 군사 행동을 취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수니파 무장반군 ISIL을 제압하기 위해 바그다드와 이라크 북부 지역에 합동작전본부를 설립하고 있다며 미국은 이미 이라크 정부를 위해 정보와 감시 등 다양한 측면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나 미국 지상군이 다시 이라크에 배치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바마 대통령이 누리 알 말리키 현 이라크 정권에 대해 회의적인 태도를 보여 주목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말리키 총리가 지금의 사태를 해결하기는 힘들 것 같다면서 이라크 지도자가 누가 되든 미국이 상관할 일은 아니지만 총리는 정치력을 가지고 모든 종파의 이익이 두루 증대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