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리 "이란 핵 합의 거부시 우라늄 농축 가속화될 것"


존 케리 미 국무장관(오른쪽)이 23일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이란 핵 합의 관련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오른쪽)이 23일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이란 핵 합의 관련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은 23일 미 의회가 이란 핵 합의를 거부할 경우 핵 문제는 한층 악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케리 국무장관은 이날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이란 핵 합의에 관한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만일 의회가 이란 핵 합의를 승인하지 않을 경우 이란 핵 개발에 대한 미국의 모든 제한이 원점으로 돌아가는 것은 물론 이란의 우라늄 농축이 한층 가속화 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날 청문회에 참석한 공화당 소속 의원들은 이란의 협상가들이 미국을 상대로 ‘사기치고, 가지고 놀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청문회에는 케리 국무장관과 어니스트 모니즈 에너지장관, 제이콥 루 재무장관이 참석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앞서 `VOA'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합의로 이란의 핵무기 보유 가능성을 차단한 것으로 확신한다며, 세상이 더 안전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의회는 9월 중순까지 이번 합의에 대한 승인 또는 거부 여부를 결정해야 합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만일 의회에서 합의가 부결되면 거부권을 행사한다는 입장입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