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영, 사우디·이스라엘 핵 합의 설득 나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오른쪽)이 16일 워싱턴에서 아델 알 주비에르 사우디아라비아 외무장관과 만나 이란 핵 합의에 대해 논의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오른쪽)이 16일 워싱턴에서 아델 알 주비에르 사우디아라비아 외무장관과 만나 이란 핵 합의에 대해 논의했다.

미국과 영국의 외무장관이 16일 이란 핵 합의와 관련된 이스라엘과 사우디아라비아의 우려를 잠재우기 위한 노력에 나섰습니다.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은 이날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델 알 주비에르 외무장관과 만나 이란 핵 합의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주비에르 장관은 케리 장관과 면담 후 "우리는 이란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주비에르 장관은 이번 합의를 환영한다면서도 "만약 이란이 합의를 이행하지 않으면 신속히 다시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하는 장치"가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스라엘을 방문한 영국의 필립 해먼드 외무장관은 16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만나 이란 핵 합의와 관련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 자리에서 이란 핵 합의는 “외교적 실패”라며, 이번 합의로 이란은 핵 개발과 경제 성장 둘 중의 하나를 선택하는 것을 피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어 이번 합의가 “이스라엘 지역 안보와 평화를 위협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해먼드 외무장관은 “네타냐후 총리의 우려를 이해하지만 이번 이란 핵 합의는 핵 활동에 관한 것임을 누누이 밝혀왔다”고 말했습니다. 해먼드 장관은 “이란의 지역적인 행동에 대해서는 향후 수개월, 수년 동안 대처해야 할 것”이라며 “이것에 안이하게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란과 미국을 비롯한 주요 6개국은 지난 1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막기 위한 협상이 13년 만에 최종 타결됐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