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2차 고위급 접촉 무산...한국 '강한 유감'


정홍원 한국 국무총리가 3일 서울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 통일, 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정홍원 한국 국무총리가 3일 서울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 통일, 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2차 고위급 접촉이 사실상 무산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북한의 위협에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한국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전단 살포자를 처단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달 초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한을 계기로 남북이 합의한 2차 고위급 접촉이 사실상 무산됐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3일 국회 대정부 질문 답변에서 북한이 지난 1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조평통 성명에서 한국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이유로 남북 고위급 접촉에 응하지 않겠다고 밝힌 데 대해 유감스럽고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정홍원 국무총리] “북한은 대북 전단 살포를 문제 삼아 남북대화를 일방적으로 또는 위협적인 주장을 하면서 중단시켰습니다. 이는 유감스런 일이고 납득이 안 갑니다. 다만 국민의 안전이나 갈등이 문제가 됐을 때는 적절한 조치를 해서 그것을 막도록 하겠습니다.”

정 총리는 이어 북한이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인다면 남북 고위급 접촉이 재개될 것이라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북한이 조평통 성명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실명으로 비난하고, 전단을 살포한 민간단체 관계자들에 대해 위협을 한 것은 남북 합의와 국제 규범상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북한은 일방적이고 위협적인 주장으로는 아무것도 얻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깨달아야 하며, 소위 그들의 최고 존엄만을 생각하는 비이성적 행태가 국제사회에 어떻게 비추어질 것인지 깊이 생각해야 할 것입니다.”

북한은 지난 1일 조평통 성명에서 민간단체가 하루 전 전단 100만여 장을 살포한 것을 문제 삼으며 전단 살포 중단 없이는 남북대화도 있을 수 없다면서, 박 대통령을 전단 살포의 ‘배후 주모자’라며 실명 비난했습니다.

특히 이번 성명이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뜻임을 강조하며, 전단 살포 가담자들을 직접 처단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tv'입니다.

[녹취: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 “처단 대상으로 살생부에 오른 자들은 우리가 이미 선고한대로 임의의 시각에 임의의 장소에서 무주고혼이 될 것을 각오해야 한다.”

남북이 이처럼 대북 전단 문제를 둘러싸고 팽팽히 맞서면서, 지난달 초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한을 계기로 조성됐던 남북대화 국면은 한 달 만에 경색 국면으로 접어들 전망입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대북 전단과 인권 문제를 빌미로 남북대화를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보인다며, 당분간 경색 국면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2차 고위급 접촉의 개최 여부는 북한의 태도에 달렸다며 별도의 대북 조치는 계획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그동안 공개적으로 전단을 살포해왔던 한국의 일부 탈북자단체들이 당분간 전단 살포를 비공개로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탈북자단체 대표들은 성명서에서 앞으로 지역 주민의 안전과 풍향 등을 감안해 살포 시점과 장소를 공개하지 않는 방식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들은 다만 북한이 또 다시 핵과 미사일 위협을 하거나 무력 도발에 나선다면 다시 공개적인 전단 살포에 나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또 북한이 최근 전단 살포 관계자들에 대해 위협을 가한데 대해 한국 정부가 탈북자들을 지켜줄 것이며 설령 희생자가 나온다 해도 북한 민주화 운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