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30일 2차 고위급 접촉 거부...한국, 유감 표명


28일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리모델링 공사를 마친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여자 축구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북한은 29일 한국 정부가 30일로 제의한 2차 고위급 접촉을 거부했다.

28일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리모델링 공사를 마친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여자 축구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북한은 29일 한국 정부가 30일로 제의한 2차 고위급 접촉을 거부했다.

북한은 대북 전단 살포 제지를 전제조건으로 내걸며, 한국 정부가 내일 (30일)로 제의한 2차 고위급 접촉을 거부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요구를 일축하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 당국이 29일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대북 전단 살포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를 거듭 비난하는 전통문을 보내왔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청와대 국가안보실 앞으로 보낸 전통문에서 고위급 접촉을 열지, 전단 살포에 계속 매달릴지는 남측의 선택에 달려 있다며 사실상 양자택일을 요구했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의 관련 브리핑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통지문에서 북측은 우리 측이 법적 근거와 관련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삐라 살포를 방임하고 있다고 강변하고, 고위급 접촉을 개최하겠 는지, 삐라 살포에 계속 매달리겠는지 우리 측의 책임적인 선택에 달려 있다고 하였습니다.”

북한은 이어 한국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의 전제인 분위기 마련에 전혀 관심이 없으며 2차 고위급 접촉을 무산시키는 방향으로 나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한국 정부가 전날 저녁 전통문을 통해 29일까지 2차 고위급 접촉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한 데 따른 것으로, 30일로 제안한 2차 고위급 접촉에 대해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북한의 요구를 일축하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통일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북한이 제기하는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는 한국 정부가 통제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의 논평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북한의 태도로 남북이 합의한 데 따라 우리 측이 제의한 10월 30일 고위급 접촉 개최가 사실상 어려워진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합니다. 남북 간의 대화를 통해 현안 문제를 해결해 나간다는 것이 우리 측의 일관된 입장이나, 부당한 요구까지 수용할 수는 없습니다. “

한국 정부는 또 북한이 전단 문제를 2차 고위급 접촉의 전제조건으로 삼는 데 대해 남북관계를 개선시키려는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일단 오는 30일 2차 고위급 접촉 개최는 어렵지만 2차 고위급 접촉 개최 합의는 여전히 유효하다는 입장입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일단 우리 측이 제의한 10월30일 고위급 접촉 개최는 어려워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11월 초까지 개최하기로 한 합의는 아직 유효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임 대변인은 그러나 현 단계에서 2차 고위급 접촉을 위한 추가 제의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남북이 대북 전단 문제를 둘러싸고 팽팽히 맞서면서, 한국 정부 안팎에서는 2차 고위급 접촉 개최 자체가 불투명 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 세종연구소 정성장 수석연구위원은 대북 전단에 대한 남북 간 입장 차는 체제의 차이에서 비롯된 사안으로, 남북이 서로의 입장만 고수할 경우 2차 고위급 접촉은 개최되기 어려울 뿐아니라 개최된다 하더라도 의미 있는 성과를 기대하긴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