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남북 2차 고위급 접촉 30일 개최 제의


지난 4일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 참석차 방문한 황병서 북한군 총정치국장(오른쪽) 등 북한 고위급 인사들이 정홍원 한국 국무총리(왼쪽 두번째)와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 등과 악수하고 있다.

지난 4일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 참석차 방문한 황병서 북한군 총정치국장(오른쪽) 등 북한 고위급 인사들이 정홍원 한국 국무총리(왼쪽 두번째)와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 등과 악수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오늘(15일) 개최한 장성급 군사회담과는 별도로 남북 간 2차 고위급 접촉을 오는 30일 판문점에서 열자고 북한에 공식 제의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남북 고위급 접촉 한국측 수석대표인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명의로 지난 13일 북한에 보낸 전통문에서 남북 2차 고위급 접촉을 오는 30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자고 제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아직까지 답변을 해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북은 지난 4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한 당시 이달 말에서 다음달 초 사이에 지난 2월 1차 고위급 접촉에 이은 2차 고위급 접촉을 갖기로 합의했습니다.

북한은 당시 한국측이 원하는 날짜에 고위급 접촉을 열자며 접촉 시기를 한국측에 일임했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고위급 대표단의 방한 직후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한 데 이어 한국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을 문제 삼으며 총격을 가하는 등 도발 수위를 높여왔습니다.

한국 정부 안팎에서는 남북이 15일 개최한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천안함 폭침 사건과 대북 전단 살포 등에 대한 입장을 교환한 만큼, 사실상 2차 고위급 접촉을 위한 사전 정지 차원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그러나 장성급 군사회담과 남북 고위급 접촉은 별개라며, 남북이 이미 2차 고위급 접촉을 열기로 합의한 만큼 예정대로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