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과테말라 등 중미 3국에 3억달러 지원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6일 백악관에서 알레한드로 쟈마테이 과테말라 대통령과 화상 회담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정부가 남부 국경 지역 밀입국 문제 해결의 일환으로 과테말라 등 중미 북부 3국에 3억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백악관은 어제(26일) 성명을 통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에서 수 백만 명의 사람들이 끔찍한 상황과 심각한 고통에 직면했다”며 인도주의적 지원과 식량 불안정을 해결하기 위해 3억 1천만 달러를 추가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정부에서 남부 국경을 통한 불법 이민 문제를 전담하고 있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알레한드로 쟈마테이 과테말라 대통령과 화상회담을 열었습니다.

백악관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국제개발처(USAID), 국무부, 국방부를 통해 인도주의 지원에 2억 2천 500만 달러를 투입해 이 지역 취약계층의 식량 지원, 난민·망명 신청자 보호, 보건·교육 협력사업 등에 제공할 예정입니다.

또 농무부를 통해 과테말라 농민 지원과 아동 급식 등 식량 안정화 프로그램에 5천 500만 달러를 투입할 계획입니다.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계속된 허리케인 피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여파로 과테말라, 온두라스, 엘살바도르에서 기아에 직면한 인구가 780만 명으로 증가했습니다.

해리스 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과테말라 주민의 즉각적인 필요와 지원 제공, 이민 문제에 대한 협력 심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한 희망의 토대를 구축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해리스 부통령은 오는 6월 멕시코와 과테말라를 직접 방문할 계획입니다.

한편 페드로 브롤로 과테말라 외무장관은 이날 회견에서 두 나라가 국경보호를 위한 새로운 합동전담팀을 신설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 국토안보부 관리 16명이 국경 기반시설 강화를 위한 교육과 지원을 위해 과테말라에 파견되고, 과테말라는 밀입국 미성년자와 부모의 결합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에 팀을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미국 남부 국경 지역에는 밀입국을 시도하는 중남미 출신 이민자들이 증가하는 가운데 특히 보호자를 동반하지 않은 미성년자의 유입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멕시코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에만 중남미 출신 미성년자 1만 8천여 명이 미국행을 위해 멕시코를 거쳤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