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부통령 "멕시코·과테말라 조만간 방문…불법이민 근본 원인 다뤄야"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14일 백악관 행정건물에서 안보 전문가들과 화상 간담회를 했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은 남부 국경지역 불법 이민 문제 해결을 위해 조만간 멕시코와 과테말라를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 바이든 정부에서 불법 이민 문제를 전담하고 있는 해리스 부통령은 어제(14일) 전문가들과의 화상 간담회에서 이 같은 계획을 공개했습니다.

해리스 부통령은 “우리의 초점은 (불법 이민의) 근본 원인을 다루는 것”이라며 “나의 첫 해외방문으로서 멕시코, 이어 과테말라를 방문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리스 부통령은 미국은 이민을 억제하기 위해 과테말라,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등 중미 ‘북부 삼각지대’ 국가의 경제발전을 가져올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부분 사람들은 고향을 떠나길 원하지 않지만 그들의 필요를 채울 수 없어 불가피한 선택을 하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알레한드로 잠마테이 과테말라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해리스 부통령 방문 중 이민 문제와 관련해 합의를 이룰 가능성을 시사하며 “미국 정부는 우리의 제안을 분석할 것이고 합의는 거기에서 나오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세관국경보호국(CBP)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 체포된 이주민 수는 17만 1천명으로 2000년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이 가운데 보호자 없이 홀로 밀입국하는 미성년자가 약 1만 9천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리카르도 주니기 미국 중앙아메리카 특사는 이날 의회 청문회에서 최근 이주민 급증은 북부 삼각지대 국가의 범죄와 열악한 경제 상황으로 인한 “반복적인 유형”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