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윤석열 한국 대통령, 아베 분향소 조문..."한일, 가장 가까운 이웃"


윤석열 한국 대통령이 12일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에 마련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한국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한국 대통령은 12일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분향소가 마련된 서울의 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을 찾아 조문했다고 한국 대통령실이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아시아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헌신한 고 아베 신조 전 총리님의 명복을 기원한다”며 “유족과 일본 국민에게도 깊은 위로를 표한다”고 적었습니다.

또 “가장 가까운 이웃인 한국과 일본이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대통령은 새 정부의 한-일 관계 복원 의지를 강조해온 만큼 자민당 내 최대 계파를 이끌었던 아베 전 총리를 애도하는 행보를 보였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윤 대통령은 조문과 별도로 한덕수 국무총리와 정진석 국회부의장, 중진 의원들로 구성된 조문사절단을 일본에 파견키로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