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풍계리 갱도 재개방, 핵실험 위한 갱도 복구 완료 의미…핵실험 장비 배치만 남아”


북한이 지난 2018년 5월 공개한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입구.

미국의 핵 전문가들은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내 갱도 중 하나가 재개방된 징후를 포착했다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평가와 관련해 이는 북한이 핵실험 재개를 위한 갱도 복구 작업을 완료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습니다. 이제는 핵실험 장치를 갱도에 배치하는 일만 남았다며 북한 당국의 정치적 판단에 따라 핵실험 시기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핵 전문가인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 소장은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 재개를 위한 기술적 준비를 마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 소장.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 소장.

올브라이트 소장은 7일 VOA에,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하나를 다시 개방했다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평가와 관련해 “이는 북한이 갱도 복구 작업을 끝냈으며,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핵실험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 올브라이트 소장] “So I think the reopening means that they finished their reconstruction work so they could conduct a nuclear tests, if they so decide. And I would assume that they will probably conducted unless there's some huge diplomatic breakthrough that leads North Korea not to do it, but I wouldn't expect that to happen.”

올브라이트 소장은 북한이 과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선언하면서 갱도를 폭파하고 입구를 막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갱도 입구를 재개방한다는 것은 갱도 복구 작업을 끝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핵실험 재개와 연관이 없다면 굳이 갱도를 다시 열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중대한 외교적 돌파구가 없는 한 곧 북한의 핵실험이 재개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올브라이트 소장은 북한의 기술적 준비는 완료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면서, 실제 핵실험을 위해 핵실험 관련 장치와 장비들을 갱도 내부로 옮기는 작업만 남은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미한 당국이 지속적으로 북한 핵실험 임박 가능성을 경고하는 것은 이 같은 핵실험 장비가 도착한 정황을 정보 당국에서 포착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 올브라이트 소장] “I mean, they may have one of the things the intelligence community may have picked up this is the arrival of a nuclear test device because it's gonna read may come in a special vehicle, there may be additional security guards, so maybe they've detected something and the arrival of such device would was certainly indicated the test is imminent. They may have picked up your communication intercepts or had spies that were and learned about the testing schedule.”

올브라이트 소장은 북한에게는 탄도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는 핵무기 능력 확보와 소형화된 전술핵무기 실험이라는 두가지 분명한 목적이 있다면서, 핵실험 재개는 현 시점에서 북한에게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기술적 준비가 완료된 상황에서 향후 두 달 내 언제든 북한이 정치적 결정만 내리면 핵실험을 재개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을 지낸 올리 하이노넨 스팀슨센터 특별연구원.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을 지낸 올리 하이노넨 스팀슨센터 특별연구원.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을 지낸 올리 하이노넨 스팀슨센터 특별연구원도 VOA에 북한이 재개방한 갱도는 최근 집중적 복구 움직임이 있었던 3번 갱도일 것이라면서, 갱도를 다시 연 것은 핵실험을 위한 준비에 근접했다는 뜻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 하이노넨 연구원] “Once you open the tunnel is not imminent. You have to repair the tunnel. You need to bring the instrumentation, so it will take time. But now they have developing three four months. So tjhey have spent quite a lot of effort. So I think it must be pretty close to be ready to be used.”

하이노넨 연구원은 갱도를 재개방 한 것 자체로 핵실험이 임박했다고 할 수는 없다면서, 통상적으로 갱도 내부 수리와 핵실험을 위한 장비를 가져오는 데 시간이 조금 더 걸린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지난 3~4개월 동안 핵실험장 내 3번 갱도를 복구한 정황이 계속 포착됐다면서, 북한이 핵실험장을 다시 사용할 준비가 꽤 가까워졌음이 틀림없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이노넨 연구원은 또 북한이 지난 5일 서로 다른 위치에서 8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언급하면서, 북한의 최근 계속된 일련의 미사일 시험과 핵실험의 연관성에 주목했습니다.

[녹취 : 하이노넨 연구원] “We have seen in last Sunday that they were testing at least simultaneously, four different locations. We saw that they are actually preparing their command and control system for their nuclear forces. Missiles are the delivery vehicles and per unit to develop reliable nuclear weapons. So they are going ahead with their nuclear deterrence.”

하이노넨 연구원은 북한이 핵탄두를 탑재하도록 설계된 미사일을 광범위하게 시험하는 것은 북한 핵무력의 지휘통제체계의 신뢰성을 검증하려는 것이라면서, 미사일에 탑재할 전술핵무기와 다탄두 재진입체(MIRV)를 검증하기 위해서는 핵실험이 필수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6월 초로 예정된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8기 5차 전원회의에서 핵억지력 개발 진전과 성과를 보고하기 위해 핵실험을 감행할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앞서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IAEA 이사회 연설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의 갱도 중 하나가 다시 개방된 징후를 관찰했다”며, “이는 핵실험을 위한 준비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풍계리 핵실험장은 북한이 과거 6차례 핵실험을 진행한 곳으로, 북한은 지난 2018년 5월 1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신뢰 조치의 일환으로 갱도를 폭파하는 등 핵실험장을 폐기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미국과 한국 정보당국은 북한이 풍계리 3번 갱도에서 핵실험을 준비 중인 것으로 평가한 가운데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7일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7차 핵실험을 할 준비를 마쳤으며 언제라도 실험에 나설 수 있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입니다.

XS
SM
MD
LG